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故 종현, 오늘(21일) 샤이니·SM 배웅 속 발인 엄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12-21 06:00 송고 | 2017-12-21 08:00 최종수정
19일 오후 그룹 샤이니 종현(본명 김종현, 향년 27세)의 빈소가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실에 마련됐다. 한편 종현은 지난 18일 서울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발인은 오는 21일 9시, 장지는 미정이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2017.12.1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지난 18일 숨진 보이그룹 샤이니 종현(본명 김종현·27)의 발인식이 21일 오전 진행된다.

21일 오전 9시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종현의 발인식이 가족과 SM엔터테인먼트 동료 및 직원, 친구들이 함께 한 가운데 치러질 예정이다. 장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종현은 지난 18일 오후 6시 10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레지던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사인을 자살로 추정, 조사를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부검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19일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부터 연예계 선·후배 및 동료들이 줄지어 찾았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부터 강타와 보아, 소녀시대, 레드벨벳, NCT, 엑소, 에프엑스, 슈퍼주니어 등 소속 가수들이 가장 먼저 자리를 지켰다. 샤이니 멤버 네 명(온유, 키, 민호, 태민)은 상주의 자리에서 조문객들을 받았다. 

더불어 유희열, 이적, 지코, 아이유, 에픽하이, FT아일랜드, 방탄소년단, 빅스, 에이핑크, 틴탑, 러블리즈, 워너원, BTS,  하상욱 시인, 개그맨 김신영, 박지선, 박성광, 배우 신세경 등이 종현의 빈소를 방문했다. 이들은 고인의 생전 다양한 방식으로 교류를 맺었던 연예인들로, 조문 내내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 같은 장례식장에서 다른 층에 따로 차려진 일반인 빈소는 평소 종현을 사랑했던 수백명 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들 중 상당수는 일본과 중국 등에서 온 유학생을 비롯한 해외 팬들이라 눈길을 끌었다. 

한편 생전 종현은 절친한 사이였던 그룹 디어클라우드 멤버 나인에게 자신의 유서를 건넸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인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자신이 사라지면 이 글을 꼭 직접 올려달라고 부탁했다'며 종현의 유서를 공개했다. 공개된 글에서 종현은 "속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고 우울증 증세를 호소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