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文대통령 영접 홀대 논란에 "한중협의 담당자" 일축

"장가오리 상무부총리와 환담…中 국가부주석보다 높은 급"

(베이징=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12-13 18:55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청와대 페이스북) 2017.11.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訪中) 영접 홀대 논란을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취임 첫 방중에 나섰으며,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어떤 의전이 진행될지 관심을 모았다. 특히 방문국의 공항 영접에 나온 인사는 그 나라의 첫얼굴이라는 점에서 공항 영접에 어떤 인물이 나올지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의 방중 공항 영접에는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추궈홍 주한대사 내외, 판용 예빈사 부국장 등이 나왔으며, 결국 중국의 얼굴로는 쿵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가 나온 셈이다.

다만 그의 급을 따져봤을 때 우리로 치면 '차관보급'이라는 점에서 일각에선 외교의 격(格)이 떨어진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당장 전임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6월 방중 당시 장예쑤이 상무 부부장(차관급)의 공항 영접을 받았다는 점에서다. 이와 함께 2003년 7월 노무현 전 대통령 때도 왕이 외교부 부부장, 2008년 5월 이명박 전 대통령 때도 우다웨이 부부장이 공항 영접을 했다.

지난달 중국을 국빈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부총리급)이 영접했다.

청와대는 이에 쿵쉬안유 부장조리는 현재 공석인 부부장 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은 논란을 일축했다.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에게 알림문자를 통해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대행은 우다웨이 부부장이 퇴직해 공석인 부부장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며 "참고로 쿵쉬안유 부부장 대행은 지난 '10·31 한중 관계개선을 위한 양국간 협의' 담당자"라고 말했다.

'10·31 협의'는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둘러싸고 경색된 한중 교류협력을 정상적인 발전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자는 내용이 골자다. 다만 한중간 사드 논쟁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노영민 주중대사를 자신의 공항 영접에 오지 말고, 난징대학살 국가추모일 기념식에 참석하도록 지시했다. 이는 사드 등으로 아직 냉랭한 중국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조치로 해석됐다.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주요 지도자는 이날 올해로 4회를 맞는 난징대학생 국가추모일 기념식에 참석했다. 시 주석이 이 행사에 참석한 것은 2014년 첫 행사 이후 3년 만이다.

청와대는 이후에도 문 대통령이 장가오리 중국 국무원 상무부총리와 비공개로 환담을 가졌는데 장가오리 상무부총리의 급은 중국 국가부주석(권력서열 8위)보다 더 높다고 강조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