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청래, 서울시장 출마 시사…"지지와 성원 있다면 부응해야"

"당과 文정부 성공 위해서라면 어떤 선택이든 할 수 있어"
"다양한 인물 고를 선택지 넓히는 것 민주주의에 좋아"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7-12-11 07:56 송고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6.12.5/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 "서울시민과 당원들이 어느 정도의 지지와 성원이 있다면 부응해야 한다"며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한 한 언론과의 인터뷰 내용을 설명하며 이렇게 말했다.

정 전 의원이 설명한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대전시장' 출마 가능성을 제기한 기자의 질문에 "대전에서 산 것은 3년이고 서울살이가 30년이다. 굳이 나가려면 서울시장에 나가야지 않나"라며 "시대정신에 부합하면 못 나갈 것도 없지만 내 뜻대로 되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마라톤 경기에도 1등을 할 만한 사람만 경기에 참여하지 않는다. 페이스메이커도 중요하고 순수한 참여정신도 중요하다"며 "저는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꽃길이 아니어도 어떤 선택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쓰임새는 제가 결정할 일이 아니다"며 "저를 쓰고 싶은 주인들의 마음에 따라 쓰이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승부에서 이기고 지는 문제는 사실 내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유권자가 결정할 몫"이라며 "유권자에게 다양한 인물을 고를 수 있는 선택지를 넓히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해 좋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국회의원이 아닌 시민들의 자발적 촛불의 힘이 결정했다"며 "다가올 지방선거도 몇몇 국회의원의 이합집산의 힘이 아닌 시민의 힘으로 당원의 힘으로 시민혁명, 당원혁명을 일궈냈으면 좋겠다는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hji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