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강민호 놓쳤던 롯데, 손아섭 잔류에 안도의 한숨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7-11-26 10:29 송고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오른쪽)이 FA 계약을 맺은 뒤 이윤원 단장과 환하게 웃고 있다.  (롯데 제공). © News1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강민호(32·삼성)와 계약에 실패했던 롯데 자이언츠가 손아섭(29)을 잡으면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롯데는 26일 "손아섭과 4년 총 98억원에 도장을 찍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대호(롯데, 4년 150억원), 최형우(KIA, 4년 100억원)에 이어 역대 FA 금액 3번째에 해당하는 고액이다.

2017시즌을 앞두고 이대호가 친정으로 돌아오면서 반색했던 롯데지만 팀 내 최고 스타로 꼽혔던 안방마님 강민호가 지난 21일 삼성 라이온즈로 떠나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롯데 관계자는 "어떻게든 손아섭은 잡아야 한다"고 했다.

그 동안 김주찬(KIA), 장원준(두산), 강민호 등 거인군단의 간판이었던 선수들이 잇달아 유니폼을 갈아입으면서 롯데 팬들의 반응은 그 어느 때보다 차가워졌다. 만약 강민호에 이어 손아섭마저 떠난다면 롯데로서는 치명타였다.

팬들에게 손아섭이 없는 롯데는 쉽게 상상하기 힘들었다. 박정태 이후 '악바리'의 상징으로 꼽혔던 손아섭은 항상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많은 이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2년 전 메이저리그 진출에 시도했다 실패했던 손아섭은 올해도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신분 조회를 받는 등 빅리그 팀들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결국 손아섭은 불확실한 미래보다 자신이 성장했던 롯데를 선택했다.

손아섭은 "롯데에서 지금까지 다른 팀에서 뛸 것이라는 생각은 한 번도 해 본적이 없다"면서 "메이저리그 도전이라는 꿈보다 팀의 우승이라는 꿈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롯데는 5명의 내부 FA 중 문규현(3년 10억), 손아섭과 재계약에 성공했고 강민호를 놓쳤다. 아직 최준석, 이우민과는 계약을 맺지 않았다.


alexei@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