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중앙대 교수협 "김창수 총장 불신임 투표 실시할 것"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들 대상으로 다음달 투표"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2017-11-14 16:30 송고
© News1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는 김창수 총장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다음달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교수협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QS 대학평가 조작, 광명병원 건립 계획 등 모든 문제는 법인이 일방적으로 총장을 지명하면서도 실질적 책임을 회피하는 현재의 총장 지명제의 문제에서 기인하는 것"이라면서 "법인의 책임을 묻는 첫 단계가 법인이 지명한 총장의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대는 KTX 광명역 인근에 700병상 규모의 대학병원과 의료연구개발센터를 신설하는 약 1600억원 규모의 계획을 발표했다.

교수협은 광명병원 설립계획에 대해 "김 총장이 광명병원 건축에서 병원이 부담해야 할 1600억 원의 부채 문제와 법인의 책임을 외면하고 있다"며 "그간 누적된 1천억 원 규모의 건축부채에 대해 법인의 책임을 추궁해야할 의무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교수협은 지난 6월 중앙대 측에서 영국의 대학평가 기관인 QS(Quacquarelli Symonds)에 제출한 졸업생 평판도 설문(Employer peer review)에 관한 자료가 허위로 작성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순위에서 제외됐던 사태에 대해서도 본부 측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교수협은 "김 총장이 QS조작사태와 관련해 본부의 ‘조직적 압박’이 있었다는 의혹과 행정보직자, 총장, 법인 이사장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이 드러난 본부 조사위의 '결과보고서'마저 은폐했다"며 "조사가 법인으로 확대되는 것을 막고 본인의 책임도 회피해 중앙대의 대외적 신뢰회복을 어렵게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들을 대상으로 김 총장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투표는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 8일간 이메일 응답과 스마트폰 전화 응답을 병행해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광명병원 건립이 부채를 증가시킨다는 지적에 대해 중앙대병원 측은 "1600억원 소요 예산 중 1080억을 은행 차입금으로 충당하고 기자재 270억원은 리스로 빌릴 것"이며 "향후 병원 수익을 통해 초기 5년은 매년 86억원씩, 그 후 20년간 매년 70억원씩 분할해 빚을 갚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QS 대학평가 순위제외 사태에 본부 측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 본부 관계자는 "사죄를 포함해 해당 직원의 인사조치와 부총장 2명이 사퇴하는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min78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