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이 공개한 영화vs소설 차이점 3가지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08-31 08:34 송고
'살인자의 기억법' 포스터 © News1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원신연 감독)과 원작의 차이점 3가지가 공개됐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김영하 작가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해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살인자의 기억법' 배급사 쇼박스는 31일 영화와 원작의 차이점 3가지를 정리했다. 영화는 주인공 병수가 살인을 하는 이유를 넣었고, 병수를 둘러싼 주변 인물들의 설정 변화, 새롭게 등장한 인물 등이 있어 원작과는 또 다른 면을 보인다. 

◇ 병수가 살인을 하는 이유

영화와 소설의 가장 큰 차이점은 주인공 병수가 살인을 하는 이유다. 소설 속 병수는 '더 완벽한 쾌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다음에는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는 목표를 안고 살인을 저지른다. 반면 영화 속 병수(설경구 분)는 '세상에 널린 죽어 마땅한 쓰레기 같은 사람들을 청소하기 위함'이라 생각하며 살인을 한다. 원신연 감독은 관객들이 병수를 이해하고 그의 이야기를 따라갈 수 있는 지의 여부를 가장 고민하고 고심했다. 소설과는 달라진 그의 살인의 이유, 그렇기에 관객들은 딸을 지키기 위해 또다시 살인을 계획하는 ‘병수’의 모습과 원작을 비교하는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될 것이다.

◇ 병수를 둘러싼 주변 인물의 변화

병수를 둘러싼 주변 인물도 달라졌다. 소설에서 병수가 새로운 연쇄살인범이라 의심하는 박주태는 땅을 보러 다니며 사냥을 즐기는 사냥꾼으로, 뱀의 눈을 가진 차갑고 냉혹한 인물로 묘사돼 있다. 반면 영화에서는 태주(김남길 분)라는 이름의 경찰서 순경으로 바뀌었다. 병수는 우연히 접촉사고로 만난 태주에게서 자신과 같은 눈빛을 발견하고 직감적으로 그가 연쇄살인범이라 확신한다. 하지만 병수를 제외한 다른 사람들은 평범한 순경인 태주를 전혀 의심하지 않고, 심지어 병수는 알츠하이머로 기억이 계속 끊기기까지 한다. 이로 인해 관객들은 그가 진짜 새로운 연쇄살인범인지, 병수의 망상인지 끝까지 헷갈리게 된다.

또한 소설에서 병수의 딸 은희는 고아원에서 데려온 아이로 병수에 대해 애정이 별로 드러나지 않는 인물. 하지만 영화 속 은희(김설현 분)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병수를 지극정성으로 간호한다. 소설 대비 아빠를 향한 딸의 효심, 딸을 지키려는 아빠의 부성애가 더 진하다. 이러한 설정의 변화 덕분에 병수가 마지막 살인을 결심할 때, 관객들은 병수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다.

◇ 극의 웃음과 긴장감을 배가시킬 새로운 인물의 등장

영화에는 새로운 인물도 등장한다. 원신연 감독은 병수의 독백으로 진행되는 1인칭 시점의 소설을 영화화하며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극을 풍성하게 만들어 줄 인물들을 추가했다. 병수의 오랜 친구이자 파출소 소장 병만(오달수 분)은 십 수년 전 일어났던 연쇄살인사건 피해자에 대한 죄책감으로 반드시 범인을 잡겠다는 열망을 잊지 않고 있는 인물로 영화 속에서 웃음을 주면서도 긴장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병수의 누나이자 수녀인 마리아(길해연 분), 병수의 시 문화센터 동료 수강생이자 그를 짝사랑하는 연주(황석정 분)까지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이 새롭게 등장해 병수 옆을 맴돌며 예상치 못한 순간 웃음과 스릴을 선사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