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공유·서현진, TV 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눈물 소감[53th백상]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05-03 18:53 송고
JTBC 방송 캡처 © News1


'도깨비' 공유와 '또 오해영' 서현진이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공유와 서현진은 3일 오후 4시 50분부터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진행된 제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날 연기상 수상 직후 공유는 "모든 스태프에게 말하고 싶다. 그대들과 함께 해서 모든 시간이 좋았다"라고 멋진 소감을 전했다.

또 "사실 이 자리에 서는 것이 굉장히 두렵고 겁이 났다. 이유는 저도 아직 찾고 있는 중이다. 제가 작년 한 해 많은 일들이 있었다. 낯선 여자와 하면 안되는 사랑에도 빠져봤고, 타인을 위해 좀비가 돼보기도 하고, 나라를 위해 목숨 바쳐 싸워보기도 하고, 여러분이 보신 건 1년이지만, 나는 2년이라는 시간 동안 많은 인생을 살았더라"라며 "요즘에 조금 헷갈리는 중이다. 내가 어디에 있고 누군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이 무겁고 큰 상을 나약해져 있는 저에게 정신차리라고 이제 그만 주저하고 당황하라고 주는 상으로 감사하게 받겠다"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eujenej@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