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핵잠수함 우리도 필요…美와 원자력 협정 개정"

"전작권 독자적으로 행사할 능력 충분"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유기림 기자 | 2017-04-27 12:28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4.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27일 핵추진잠수함 도입을 위해서 미국과 원자력 협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핵추진잠수함은 우리에게도 필요한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핵을 무기로 사용하지 않고 원료로 사용하는 것은 국제협정에 위반되지 않는다"며 "문제는 핵 연료가 되는 물질을 미국으로부터 구입해야 하는데 현재 한미 간의 원자력 협정에서는 그것이 안 되게 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후보는 "군사적 목적으로는 무기로든 연료든 다 사용 못하게 돼 있다. 대통령이 되면 미국과 원자력 협정 개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에 대해서도 "우리가 독자적으로 행사할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군이 사령관, 미군이 부사령관을 맡는 주부(主副)만 바꾸면서 연합 체제를 유지해 나가면 독자적으로 전작권을 행사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에 대해서 문 후보는 "지금까지는 사드 부품이 반입됐고 또 반입된 부품 중 일부가 성주 골프장까지 들어갔다는 것이다. 부품이 옮겨졌다는 것과 이를 설치하고 운용하는 것은 또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미국 정부도 의회의 통제 없이 독단으로 강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대한민국도 민주주의 국가로서 민주적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미국도 인정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대통령이 된다면 그런 점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해서 순리적으로 풀어가겠다. 우리 안보도 지키면서 대중 관계 훼손도 막아 국익을 지켜내는 합리적인 결정을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yj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