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개헌시점,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가 바람직"

민주 제외 3당 합의한 대선때 국민투표에 安 "반대"
"한국당 석고대죄해야 하는데 개헌 운운" 비판도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이원준 기자 | 2017-03-15 12:19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한민국 정치혁명 국민주권의 시대로!'를 주제로 정치개혁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17.3.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는 15일 개헌 시점과 관련해 "국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 투표에 붙이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3당이 이날 오전 5월 대선과 함께 개헌 국민투표를 실시하기로 합의한 것에 반대의사를 표명한 셈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치개혁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개헌은 이미 말씀드린 바 있다. 이번 개헌은 국민들의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게 바람직하다"며 "1987년 개헌을 생각하면 국민들이 스스로 만들었다는 자부심이 있다. 그래야 헌법에 대한 자부심도 커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번 개헌이 되기까지 30년이 걸린 만큼 앞으로도 긴 기간 힘든 상황이 올 것"이라며 "제가 여러번 말했듯이 내년 지방선거 때 함께 국민투표에 붙이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또 "국민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개헌은 반대한다"며 "한국당은 특히 대통령 파면 결과를 보면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를 판에 소속 의원들이 공공연하게 헌재 불복종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런 사람들이 개헌을 말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민 공론화 방법에 대해서는 "다양한 방법이 있을 수 있다"며 "국회에서 합의를 거쳐 '합의안'을 만들고 국회에서 통과가 돼야 한다. 이 안에 대해 공청회보다 더 큰 TV토론을 통해 의견을 결집시키고 여론조사 등을 통해 방향을 어느정도 잡은 다음에 (국민)투표에 붙이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