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우택 "北, 남쪽으로 발사방향 돌리면 한국 전체가 타격 범위"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파악이 중요"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3-06 10:30 송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3.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북한이 동해상에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수발 발사한 것에 대해 "남쪽으로 (발사 방향을) 돌리면 한국전체가 타격범위"라며 우려를 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그런데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야당이 사드반대를 계속하면 이적, 종북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이어 "민주당과 국민의당 의원 44명이 사드 관련 정보 공개 요구 결의안을 제출한 것은 무책임하며 기밀 유출하는 이적행위, 종북행위가 될 수 있다"며 "사드배치 과정은 한미동맹이 전략적 차원에서 추진한 것으로 보안사항"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사드 보복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롯데 구매 중지, 유커의 관광 취소 등으로 압력을 가하는데 G2답지 않은 치졸함으로 대국답게 이성을 찾으라"고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태의 본질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며 "미국 정부는 현실적 위협이 되고 있는 북핵 대처를 위해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를 검토하고 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근본적으로 사라지면 사드배치 필요 없다.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하라"고 했다.

국가정보원의 헌재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언론보도 이후 국정원이 사실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사실관계 파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야권을 향해 "실제로 그런 일이 있었는지, 있었더라도 통상적인 국정원 업무수행을 넘어선 것인지 파악하지 않고 '카더라' 수준으로 단정해서는 안 된다"며 "기다렸다는 듯 사찰 의혹을 제기했는데 사실관계가 파악될 때까지 자중하라"고 촉구했다.

오늘 10일쯤으로 예상되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에 대해서는 "탄핵 심판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차분히 기다리고 그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헌재에 결정을 맡기고 헌정질서 유지와 통합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공당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권 쟁취에만 몰두해 눈이 어두운 야당은 '촛불혁명', '의원직 총사퇴', '불복종' 운운하며 헌재를 협박하고 있다"며 "(야당이 말로는) 질서를 수호한다면서 행동으로는 헌법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 친박 의원들이 탄핵에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정치인 개개인 누구나 의견이 있을 수 있고 당내에서도 각자의 생각이 다를 수 있어 자율에 맡겼다"며 "그러나 공당이 정당 차원에서 결론을 미리 내리고 헌재에 협박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이야기"라며 야권을 비판했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