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솔로몬의 위증' 서영주 "매번 죽는 캐릭터, 어린 김갑수냐고"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2017-01-13 11:21 송고
배우 서영주가 자신에 대한 누리꾼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서영주는 13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모처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어린 깁갑수라는 댓글 신기하고 놀랍다. 일부러 일찍 죽고 사연많고 아픈 역할을 골라서 하는건 아니다"라며 웃었다.

그는 "제가 하고 싶고 해보고 싶고 도전하고 싶은 역할이 있으면 하게 된다. 그런 아이들은 일찍 죽더라"라고 밝혔다.

배우 서영주가 '솔로몬의 위증'에 출연 중이다. © News1starDB 


그는 "감정적으로 연기할 당시는 힘든데 그 다음에 친구들 만나고 그러면서 회복하고 힘든 점이 다시 없어지더라"라며 연기하며 느낀 점을 말했다.

미야베 미유키의 동명소설을 리메이크한 '솔로몬의 위증'은 크리스마스에 벌어진 친구의 추락사에 얽힌 비밀과 진실을 찾기 위해 나선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아이들은 죽음을 두고 교내 재판까지 진행하며 자신들만의 진실을 찾아간다. 매주 금, 토요일 밤 8시30분 첫 방송.


reddgreen3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