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의 신년 건배사 "풀, 풀, 풀"

걱정 많은데 정치까지 "탄핵정국 빨리 벗어났으면…"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김태헌 기자 | 2017-01-03 17:03 송고

3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2017년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서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왼쪽부터), 임종룡 금융위원장,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심재철 국회 부의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이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의 건배사에 환하게 웃고 있다. 2017.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3일 열린 범 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단연 화두는 '위기관리'였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이 조속히 마무리되길 바라는 업계의 속내가 엿보였다.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범 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주요 참석자들은 "불확실한 것만이 확실" (유일호 부총리), "불확실성을 넘어 초불확실성의 시대" (이주열 총재), "빙하지대 크레바스" (임종룡 위원장)이라는 표현으로 현 경제 현실에 대한 위기감을 드러냈다.

정부 측 주요 참석자들은 위기관리 대응이라는 원론적 새해 포부를 밝힌 것에서 더 나아가 민간 분야 주요 인사들은 어수선한 정치권 상황을 위기 요인으로 언급했다.

하영구 은행연합회 회장은 "올해 탄핵정국에서 빨리 벗어나 정치가 술술 풀리고 어려운 환경에서도 경제와 금융도 잘 풀리길 바란다"면서 정치와 경제, 금융이 모두 잘 풀리길 바란다는 의미로 "풀, 풀, 풀"이라는 건배사를 제안했다.

하 회장은 심재철 국회부의장,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등 정치권 참석자들에게 "하루빨리 정국 불안을 해소해달라"고 했고, 국회에 계류 중인 인터넷 전문은행 관련 법안의 조속한 통과도 요청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기자들과 만나 올해 최대 위험요인으로 미국 금리 인상과 국내 정치 혼란을 꼽았다. 정태형 현대카드 사장도 "올해 여러 가지 많은 이벤트"라는 말로 정국상황에 대한 우려를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경제 위기 상황 때문인지 이날 신년인사회는 예년에 비해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작년에는 참석자가 1000명을 넘었지만, 올해는 이에 못 미쳤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