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오 마이 금비' 오윤아, 오지호에 허정은 돌려보냈다

(서울=뉴스1스타) 강희정 기자 | 2016-12-28 22:27 송고
'오 마이 금비' 오윤아가 허정은을 오지호에게 돌려보냈다.

28일 밤 10시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연출 김영조) 13회에서 유주영(오윤아 분)은 식당 일을 하며 스트레스를 받았고, 병에 걸린 유금비(허정은 분)를 혼자 두는 것에 죄책감을 느꼈다.

그러던 찰나 그와 연락하던 한 남자는 스페인으로 떠나는 데 스페인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며 주영에게 스페인 동행을 제안했다.

오윤아는 결국 현실의 벽에 부딪혔다. © News1star / KBS2 '오 마이 금비' 캡처


결국 주영은 금비를 데리고 고강희(박진희 분), 모휘철(오지호 분)이 있는 집 앞으로 왔다. 주영은 "이제 내 생각 그만하고 네 생각해. 아빠하고 살아"라고 말했다.

매달리는 금비에게 주영은 "내버려두면 나 혼자 죽을 것 같다며. 이제 살 수 있으니까 아빠한테 가도 돼. 내가 이제 진짜 어른이 한 번 돼 보려고 한다. 그러려면 빚도 갚아야 하고, 그럴 듯한 직업도 있어야 하고 그렇다. 그래서 내가 아주 멀리 좀 가 있을 거다. 돌아올 때까지 아빠하고 잘 지내고 있어라"며 돌아섰다.

금비는 "엄마!"라고 그를 불렀으나 주영은 떠났다. 마침 강희가 나와 금비를 끌어 안았고, 주영은 담벼락 뒤에서 몰래 눈물을 흘렸다.


hjk0706@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