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유시민, 총리 하라면 하겠다고 말한 이유 "국민·국가를 위해"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2016-11-08 15:34 송고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 총리 추천을 요청한 가운데 유시민 전 장관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8일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회동을 갖고 "여야가 합의로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해주면 그분을 총리로 임명해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하는 권한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후 온라인에선 차기 총리로 유시민 전 장관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 특히 유시민 전 장관의 경우 지난 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총리를 하라면 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유시민 전 장관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 News1star / JTBC '썰전' 캡처


당시 유시민 전 장관은 "단 조건이 있다"면서 "모든 행정 각부의 임무를 총리에게 권한을 넘겨주겠다는 대통령의 조건이 있으면 국민을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 1년 4개월 희생할 의향이 있다"고 덧붙여 시선을 모았다.


star@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