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안철수 "최순실게이트 빨리 수습 안하면 강제 수습"

(광주=뉴스1) 최문선 기자 | 2016-10-28 11:19 송고 | 2016-10-28 11:31 최종수정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가 28일 오전 광주 북구 향기교회에서 열린 제6회 어르신한마당축제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16.10.28/뉴스1 © News1 전원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광주를 방문해 '최순실 게이트'로 일파만파 번진 국기문란 사태와 관련 "사태를 빨리 수습하지 않으면 강제로 수습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향기교회에서 특별강연을 통해 "작금의 박근혜 대통령 국기문란 사건에 대해 국민들은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 저 역시 너무 기이하고 받아들이기 힘든 이 상황에 분노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분명히 말씀드린다. 정의가 송두리째 무너진 이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저는 어제 비서실장과 총리 먼저 사퇴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문고리 3인방, 우병우·안종범 수석도 책임지고 물러나라고 했다. 시간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 지지율의 급속한 추락은 이미 국정 공백 상태에 와 있음을 말한다"며 "강력히 경고한다. 우선 비서실장과 총리가 먼저 책임을 지고 당장 그만두라"고 재강조했다.

그는 "이 나라를 이렇게 무너뜨려도 되는 건가, 우리 국민을 이렇게 배신해도 되는 건가"라며 "사태를 빨리 수습하지 않으면 강제로 수습될 것임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고 했다.

아울러 "저는 국민들과 함께 이 나라의 정의를 지키고 민주공화국의 시민으로서 부끄러움 없이 당당하게 살아갈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제가 가진 모든 힘을 쏟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oonsu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