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어버이연합 추선희 "檢수사서 차명계좌 없는 것으로 나와"

지난 2일 피의자 신분으로 한 차례 더 출석
검찰, 언론 관계자 조사 후 조만간 수사 마무리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성도현 기자 | 2016-09-08 12:14 송고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57). /뉴스1 © News1 임경호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우회 자금지원과 관제데모 등 의혹을 받는 보수시민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57)이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47)으로부터 지시를 받은 적도 없고 (검찰 수사에서) 차명계좌도 없는 걸로 나왔다"며 여전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어버이연합, 허 행정관에 대한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한 수사를 모두 마무리한 뒤 조만간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추 사무총장은 8일 탈북자단체 대표 폭행 사건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받고 나오면서 "허 행정관과는 시민단체 '시대정신'에 함께 있을 때 친하게 지냈을 뿐 나와 그런 것(관제데모 지시)에는 관심도 없다, 안부차 서로 연락했을 뿐"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또 전경련이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검사도 이해를 못하는 게, 빚을 지고 사채까지 써가면서 왜 그렇게 활동하냐고 묻더라"며 "나 아니면 할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고 역시 선을 그었다.

추 사무총장은 관련 검찰 조사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을 자신했다. 어버이연합 자금 지원, 관제데모 의혹에 대한 수사는 현재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가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 한 차례 더 추 사무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중순에는 어버이연합 사무실과 추 사무총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제출받기도 했다.

검찰 수사는 현재 의혹을 보도한 언론에 대한 수사만을 남겨둔 상태다. 검찰은 언론 관계자들을 불러 보도를 하게 된 경위 등을 확인한 뒤 조만간 어버이연합 관련 사건에 대한 최종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추 사무총장은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쪽(혐의 인정) 쪽으로 결과가 안 나올 수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나면 (제가 어떤 부분을 검찰에서 얘기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4월 어버이연합,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등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청년 시민단체 '청년하다'도 같은 달 보수단체를 부추겨 관제데모를 지시했다며 허 행정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어버이연합과 허 행정관 역시 관련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여러 차례 검찰에 고소했다.


abilitykl@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