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환경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국정조사에 검찰·법무부 포함을"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2016-07-07 16:46 송고
가습기살균제피해 국정조사 특위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과 여야 3당 간사들이 5일 오후 국회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모임 대표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6.7.5/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가습기살균제 국정조사와 관련해 피해단체들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위해 국정조사 대상기관에 검찰과 법무부를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등은 7일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검찰은 2011년 정부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조사 발표 직후 자체적으로 인지수사를 할 수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2013년 이후에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환경단체의 고소·고발이 이어졌지만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본연의 임무가 행정부 감시·견제인데, 국회가 하지 않으면 대체 누가 검찰 수사과정을 점검 하겠는가"라며 "특위 위원 모두에게 이같은 우려와 의문을 서한, 전화 등 모든 방법을 써서 전하려 한다"고 전했다. 

6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가습기살균제 국정조사를 승인했지만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여당의 의견에 따라 법무부와 검찰을 대상기관에서 제외했다. 검찰은 지난 1월부터 특별수사팀을 꾸려 가습기살균제 수사를 진행 중이다.


kul@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