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미래부 "벤처 활성화 위해 스톡옵션·소득공제 검토"

홍남기 1차관, 14일 벤처기업인 만나 제도개선 의견수렴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2016-06-14 12:00 송고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뉴스1 © News1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은 14일 벤처·스타트업계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벤처생태계 융성을 통한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해 스톡옵션을 활용한 인재 유치, 엔젤투자 소득공제 등을 관련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차관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주요 벤처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선순환 벤처·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벤처업계에서는 정준 벤처기업협회 회장을 비롯해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 회장, 박수홍 베이글랩스 대표 등 관련협회 및 업계 관계자 9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현 정부에서 여러차례에 걸친 벤처 활성화 대책에 힘입어 붐 조성과 다양한 지원 인프라 구축 등 성과가 있었다"며 "자생력 있는 민간주도 생태계 완성을 위해 보다 과감하고 시장지향적인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를 위해 업계는 우수인재 유치를 위한 스톡옵션과 같은 유인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스톡옵션과 관련한 점진적 제도개선이 있었으나 적격 스톡옵션 대상을 확대하고 일정금액 이하에 대해서는 비과세 등의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엔젤투자 소득공제도 확대 필요성도 제기됐다. 엔젤투자 소득공제 대상을 창업 7년 이내 기업까지 실질적으로 확대해달라는 게 업계의 입장이다.

이밖에도 기업 인수합병(M&A) 활성화를 위해 시장거래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핀테크 규제 개선 등에 대한 정부 정책점검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차관은 "스톡옵션을 활용한 우수인재 유치, 인수합병 및 상장지원 시스템 구축을 통한 벤처 선순환구조 마련을 위해 현장 목소리를 종합해 관련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sho218@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