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종걸 "潘 대통령은 재앙…국민이 시궁창에 버리는 이름 될지도"

"의원내각제가 훨씬 더 민주적"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05-29 15:22 송고 | 2016-05-29 18:16 최종수정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에 대해 "대통령이 될지 안 될지 모르겠지만 5년 뒤 국민이 시궁창에 버리는 이름이 될지도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29일로 원내대표 임기를 마친 이 원내대표는 퇴임을 맞아 가진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사무총장으로 평화의 담지자가 되고, 가봉의 국가 교과서까지 실린 반 총장이지만 대통령이 된다는 것은 다른 얘기다. (반기문 대망론은) 너무나 턱없는 소리이자 재앙"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 상태에서는 (반 총장이) 정말 훌륭한 인물이 아니다"라며 "여당은 인물이 없으니 모셔오려는 것 아니냐. 우리가 그러니까 후진국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어린 학생들도 '반기문의 꿈'을 키울 정도로 훌륭한 분인데 왜 대통령이 될, 치욕이 될 사람을 만들어 버리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반 총장이 만약 대통령이 되더라도 될 때와 퇴임할 때의 지위는 하늘과 땅 차이일 것"이라며 "잘 할만한 사람을 뽑아야지 유명한 사람을 뽑는 게 아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아닌 가롯 유다 같은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야 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현행 대통령제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제에서는 민주주의가 제대로 된 민주주의가 불가능하고 의원내각제가 훨씬 더 민주적"이라며 "무서운 우리 국민이 무서운 힘을 가끔가다 발휘해준다면 의원내각제가 좋다"고 말했다.


parks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