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총선청년넷, 6개 야당 청년대표 모아 정책평가 토론회

"더민주당 구체성 떨어지고, 국민의당은 철학 없어"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2016-03-31 19:15 송고
제20대 국회의원선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열린 '2016 총선 청년 정책공약 비교평가 토론회'에 참석한 정당 측 지정 토론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6.3.3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민달팽이유니온·청년유니온·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 등 20개 단체가 모인 총선청년네트워크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은 31일 오후 서울 종로 참여연대에서 청년 정책공약 평가토론회를 열고 7개 정당의 정책을 평가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총선청년네트워크 등 청년·시민단체들과 새누리당을 제외한 6개 정당 청년 비례대표후보 등 정당 측 토론자들을 포함해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노동과 주거, 구직, 일자리 등 12개 분야 정책에 대해 각 정당에 사전질의한 뒤 받은 답변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진행했다. 다만 새누리당은 이들의 질의에 답하지 않고 토론회에도 불참했다.

총평을 맡은 정준영 청년유니온 정책국장은 "새누리당을 제외한 6개 정당은 총선청년네트워크가 제안한 청년정책들에 대해 높은 동의 수준을 보였다"고 평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700만개 일자리 창출 공약의 구체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장경태 비례대표후보는 "공공부문, 청년고용할당제, 노동시간 단축 등 구체적 방안이 있다"고 해명했다.

국민의당은 실용성이 장점이자 단점으로 평가받았다. 정 정책국장은 "실용적인 접근이 특징이나 복지국가와 같은 기본철학이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채이배 국민의당 비례대표후보도 "정책기조가 실천 가능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동의했다.

정의당과 노동당은 공통적으로 당의 약세를 지적받았다. 단체 측은 정의당의 정책을 두고 "전체 구성에서 가장 완결된 형태"라면서도 "정치적인 힘 측면에서 이를 어떻게 실현할지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녹색당에 대해서는"청년을 취약한 계층으로 보지 않고 일반시민으로 본다"며 "청년문제에 대해 다른 정당과 질적으로 다른 인식을 보인다"고 평했다.

한편 민중연합당의 '결혼 시 학자금대출 부채 탕감' 공약은 "새로움을 추구하기 위해 정책공약의 기본인 합리적 근거를 잃었다"는 지적을 받았고, 이에 정수연 민중연합당 비례대표후보는 "당내에서 진지하게 고민한 결과로 파격적 정책으로 사회적 논의가 활발해졌으면 한다"고 답했다.


ysh@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