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그것이 알고싶다' 연예인 스폰서 실체 추적 '여배우부터 여고생까지…'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2016-02-12 11:37 송고
'그것이 알고 싶다' 연예인 스폰서 실체가 공개된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최근 철저한 신원 보호 약속을 받은 한 회사의 CEO로 부터 제보받은 시크릿 리스트를 토대로 스폰서 실체 추적에 나섰다.

제보자는 "이름만 대면 깜짝깜짝 놀랄 사람들이 많다. 터지면 핵폭탄이다. 정말 방송할 수 있겠냐"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제보자가 건넨 것은 이른바 대한민국 1%들만 받아 볼 수 있다는 '시크릿 리스트'로 안에는 유명 여배우부터 연예인 지망생을 망라하는 명단이 들어 있었다.

오는 13일 밤 11시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 연예인 스폰서 실체가 공개된다.© News1star / SBS


자신 역시 한때는 그 은밀한 거래의 내부자였다고 고백한 제보자는 직접 목격한 세계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그 이야기를 뒷받침하는 증거라며 녹취파일과 사진, 그리고 금융거래내역을 제시했다.

제작진은 먼저 리스트로부터 연결된 사람들을 만나, 그 연결고리의 실체를 확인해보기로 했다. 수십 번의 통화를 통해 리스트 속 여성들과 접촉하려 시도했지만, 끝내 제작진과의 만남을 거절했다. 본인은 아는 바도 들어본 바도 없어 들려줄 이야기가 없다는 것이 거절의 공통된 이유였다.

이후 제작진은 취재 도중 실제 스폰서 경험이 있는 여성의 인터뷰를 하는 것은 물론, 브로커와의 대화 내용도 담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방송과 SNS를 통해 제보를 요청하자,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각종 경험담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연예인 지망생부터 직접 스폰서 브로커로 일했던, 그리고 스폰을 한 경험이 있는 이들까지 각자의 얘기를 들려줬다. 그중에는아직 성인이 되지 않은 여고생들도 포함돼 있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그들의 이야기를 쫓아, 해당 기획사 등에 배우 지망생으로 지원해 문제의 인물들을 직접 만나보기로 했다.

조금은 위험한 취재 끝에서 부적절한 거래를 제안하는 검은 그림자의 진짜 얼굴을 볼 수 있을 지 관심을 끈다. 방송은 오는 13일 밤 11시.


lee122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