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크로아티아 의회서 동성결합 인정 법안 통과

(서울=뉴스1) 이혜림 기자 | 2014-07-16 00:10 송고 | 2014-07-16 06:56 최종수정

크로아티아 의회에서 동성결합을 인정하는 법안이 채택됐다고 AFP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의회 표결에서 동성결합법은 재적 의원 151명에 찬성 95명, 기권 10명으로 통과됐다. 반대표는 없었다.


이 법안은 동성커플의 파트너 등록을 허용해 법적부부가 누리는 동일한 권리를 부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단 입양은 제외이다.


‘성소수자’의 권리 실현을 위한 뉴스포털 '크롤'의 편집장 이바 토메크익은 "크로아티아가 동성애 문제를 해결한 진보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역사적인 발걸음을 내딛었다"라고 전했다.


AFP에 따르면 좌파 정부의 수장인 조란 밀라노비치 총리가 동성애자의 권리 증진을 공약해 의회에서 파트너 등록을 허용하는 법안이 통과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구 대부분이 가톨릭 신자인 크로아티아에서 동성결합을 인정하는 법이 통과된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지난해 12월 크로아티아에선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국민투표가 가결됐다. 당시 유권자의 과반수가 '결혼은 남성과 여성의 결합'이라는 정의를 추가하는 헌법 개정에 찬성표를 던졌다.


지난 2002년 수도인 자그레브에서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Gay Pride Parade)가 처음 열렸을 때도 극단주의자들이 참가자 수십명을 폭행해 매년 행사는 삼엄한 경비 하에서 진행된다.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