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강기정 의원, 트위터리안 고소에 누리꾼 '시끌'

(광주=뉴스1) 위안나 기자 | 2012-07-10 23:24 송고
강기정 민주통합당 최고위원(광주 북갑)이 비방을 당했다며 한 트위터리안(트위터 이용자)을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다. 이번 사건에 대한 트위러리안들의 다양한 반응. /사진=트위터 캡쳐 © News1 위안나 기자


강기정 민주통합당 최고위원(광주 북갑)이 비방을 당했다며 한 트위터리안(트위터 이용자)을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다.


11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강 최고위원(이하 강 위원)은 지난 4월 초 공직선거법 위반 및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노루귀'라는 필명을 사용중인 한 트위터리안을 고소했다.


강 위원은 고소장에서 "노루귀는 4·11 총선을 앞두고 나를 비방하기 위해 각종 허위사실을 트위터에 유포했다"며 "경쟁 후보를 돕기 위해 이같은 일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를 위해 최근까지 총 2차례에 걸쳐 출석 요구서를 발송했으나 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해당 트위터리안이 관할 경찰서로 사건 이첩을 요구하며 응하지 않았다.


강 위원의 고소 사실은 출석 요구서를 받아본 트위터리안이 각종 인터넷 게시판에 "표현의 자유를 억압당하고 있다"며 공개해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된 다른 트위터리안들은 "강기정, 불리한 이미지 게시했다고 네티즌 고소?", "강기정 의원도 참을 만큼 참았을 것" 등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강 위원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무소속(후보)을 (총선에서)당선시키기 위해 민주통합당 후보인 저를 음해한 노루귀는 나쁜 사람이죠. 자세히 알아보세요. 제가 피해자랍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ann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