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국주X매니저, 환상의 먹방 짝꿍→다니엘 헤니와 '김삼순'(종합)

'전지적 참견 시점' 17일 방송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2-09-18 00:55 송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이국주와 매니저가 환상의 궁합을 자랑했다.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이국주와 매니저 이상수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국주는 유튜브 캠핑 콘텐츠를 찍을 계획이었다. 이국주는 캠핑 가서 밥을 먹으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아침을 먹고 가자고 했다. 이국주는 최근 식단 관리를 한다며, 탄수화물을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이국주의 집에 있는 라면 기계로 라면을 끓였다.

이국주는 라면을 먹는 매니저를 부러워하면서 달걀 프라이를 시작했다. 달걀을 무려 6개나 넣었다. 매니저는 "난 안 먹을 건데"라며 너무 많이 먹는 것 아닌지 걱정했지만 이국주는 절대 안 줄 거라고 했다. 매니저는 안 먹는다고 했지만 달걀 프라이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결국 하나만 달라고 해봤지만 이국주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달걀 프라이로 아침 식사가 끝날 리 없었다. 이국주는 볶음밥을 해주겠다고 했다. 갑자기 뭔가를 부수는 소리가 났다. 평범한 볶음밥이 아니라 라면 볶음밥이었다. 달걀을 스크램블 하고 즉석밥과 라면을 같이 볶았다. 이국주는 "탄수화물은 날 즐겁게 만든다"며 노래를 부르며 요리했다. 매니저가 너무 과하지 않냐고 기름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고 걱정했지만 이국주는 전혀 개의치 않았다. 매니저도 "냄새 좋다"고 감탄했다. 이국주는 "캠핑 뭐가 중요하냐. 이게 캠핑이다"라고 만족했다. 한 입 맛을 본 이국주는 불만스러운 듯 뭔가를 가져왔다. 바로 라면 수프였다. 매니저는 너무 과하다며 놀랐지만 맛있어는 보인다고 했다. 전현무는 "매니저님도 뭐라고 하기만 하고 꼼짝 안 하고 먹기만 한다"고 말했다.

배우 다니엘 헤니의 소속사 대표 마틴은 다니엘 헤니가 시차 때문에 힘들어하자, 다니엘 헤니가 제일 좋아하는 과자를 가져왔다며 꺼냈다. 바로 김부각이었다. 다니엘 헤니는 "아싸"라고 하면서 좋아했다. 대표는 "직원 중에 어머니가 김부각을 직접 만들어서 가져다줬다. 그런데 너무 맛있어서 다니엘 헤니에게 권했더니, 사랑에 빠졌다. 자기가 먹어 본 것 중 제일 맛있다면서 한 봉지를 다 먹었다"고 말했다. 다니엘 헤니는 "미국에는 왜 없을까. 정말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표는 다니엘 헤니에게 첫 대사 생각나냐고 물었다. 다니엘 헤니는 "그때 '안녕하세요'도 몰랐다. 그 전엔 연극만 해서, '내 이름은 김삼순'이 카메라 앞에 처음 선 것이었다. 머릿속으로는 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액션을 하자 너무 무서워서 차에 가서 쉬고, 맥주를 마시고 다시 왔다"며 "대사는 정말 쉬웠다. 영어 대사였다"고 말했다. 다니엘 헤니는 현빈과 김선아 덕에 지금까지 한국에서 활동할 수 있다며 고마워했다. 그는 "아직까지 일하는 거 감사해야지"라고 말했다.


aaa3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