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홍수아 "中서 주연으로 인정받아…판빙빙 닮았단 말 기분 좋다"(종합)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19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2-08-19 20:54 송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홍수아가 중국 활동 뒷이야기를 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스스로 미식가라고 자신한 배우 홍수아가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홍수아는 미식가로서 맛 없는 음식을 먹으면 화가 난다고 솔직히 밝혔다. 또 음식 솜씨도 언급했다. 허영만으로부터 요리할 줄 아냐는 질문을 받고 "음식 잘한다. 웬만한 건 다 잘한다"라며 자신있게 말했다. 

그는 "된장찌개, 김치찌개 등 잘한다"라고 했다. 김치찌개는 잘하기 어렵지 않냐는 허영만의 말에 홍수아는 "김치찌개에는 비결이 있다. 설탕 한 스푼을 넣어야 한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허영만은 "우리집에 설탕 없다. 맛은 짐작하겠는데 굉장히 싫어한다"라며 웃었다. 

홍수아는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하게 됐다고 전했다. "방송 일에 전혀 관심 없었는데 중학교 3학년 때 동대문에 갔다가 명함을 받았다"라고 회상했다. 연기를 하기 위해서 어려움도 겪었다고. 그는 "지금도 첫 촬영 잊을 수가 없다, 대사를 하나도 못 외우겠는 거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공부하는 걸 싫어했다. 남들의 두세 배는 더 노력해야 되는 스타일이다. 촬영하면 집순이가 된다. 대본 외워야 해서 집밖에 나갈 수가 없다"라면서 "공부하기 싫어서 연기했는데 연기하니까 더 많이 공부를 하고 있다. '내가 이렇게 공부했으면 법대 갔겠다' 이 말을 촬영 때 입에 달고 산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특히 홍수아는 지난 2014년 중국으로 건너가 주연 배우로 입지를 다졌다며 판빙빙 닮은꼴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중국에서는 선입견 없이 제 이미지만 보고 캐스팅을 해주셔서 주연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라며 "예전에 현지 팬들이 사진 요청을 해서 내가 누군지 아냐고 했더니 '알지~ 판빙빙~' 하더라. 닮았다고 해주니 기분 좋았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당시 열악한 촬영 환경 탓에 힘들기도 했다고 전했다. 홍수아는 제일 힘들었던 경험을 묻자 "중국의 시골에 가서 영화를 찍은 적이 있다. 난방이 잘 안되고, 온수도 시간이 정해져 있어서 빨리 씻어야 했다"라면서도 "열악한 환경에 적응해서 나름대로 즐겼다. 여기까지 왔는데 다시 돌아갈 수 없으니까 눈물을 머금고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날 허영만, 홍수아는 상암 방송가 맛집 투어를 떠났다. 방아부침개부터 비빔밥 한상, 내장탕, 북경식 만두, 민어 한상까지 다양한 음식들을 즐겨 눈길을 모았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