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 끝 매년 파행…6년째 퇴출

(광주=뉴스1) 김호 기자 | 2014-05-18 02:54 송고
정홍원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4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올해 기념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가 빠진 데 반발한 관련 단체들 대부분이 참여하지 않아 간소하게 치러졌다. 2014.5.18 © News1 송대웅 기자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둘러싼 갈등으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6년째 파행을 반복했다.


5·18 34주년인 18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엄수됐지만 5월 3단체(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가 참석하지 않는 등 허울뿐이었다.


5·18 민중항쟁 제34주년 기념행사위원회와 5월 3단체는 정부의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공식 기념곡 지정 거부 및 제창 불허에 반발해 불참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둘러싼 논란은 이명박 정부부터 시작됐다.


국가보훈처는 이 전 대통령 집권 2년차인 2009년 제29주년 기념식 식순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연단 합창으로 편성했다. 그 전까지는 제창이었다.


보훈처는 2010년 제30주년 기념식 식순에는 난데없이 '방아타령'을 넣었다가 비난 여론에 못이겨 뺐다. 하지만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되지 못하고 악단 연주로 밀려났다.


2011년 제31주년, 2012년 제32주년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이뤄지지 못했다. 공연단의 합창이나 무용단의 군무 배경음악으로 대체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지난해 제33주년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되지 못하고 합창단에 의해 합창됐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날 열린 제34주년 기념식에서도 결국 제창되지 못하고 공연으로 대체되는 등 6년째 '퇴출'됐다.


2009년부터 이어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으로 5·18 기념식은 5월 단체들이 별도의 행사를 열거나 크게 반발하는 등 파행을 거듭해왔다.


올해의 경우 정부가 이 노래를 5·18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각계의 요청을 거부하고 제창까지 불허하면서 5월 단체들이 불참하는 허울뿐인 기념식이 됐다.




kimh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