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문화방송, 강릉·삼척 MBC 합병 승인

MBC영동(가칭)출범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14-02-13 12:59 송고



(MBC 제공).© News1


강릉 MBC와 삼척 MBC가 합병한다.


문화방송은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강릉 MBC와 삼척 MBC의 합병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문화방송에 따르면 합병은 강릉 MBC가 삼척 MBC를 흡수 합병하는 방식이며 양사의 합병 비율은 1대 0.297이다. 합병 후 사명은 '주식회사 MBC영동'(가칭)이며 합병 기일은 2014년 6월30일이다.


MBC 영동(가칭)의 출범은 지난 2011년 9월 창원 MBC와 진주 MBC가 합병해 출범한 (주)MBC 경남에 이어 두번째다.


이번 합병은 국내 지상파 사상 최초로 노사가 합의한 자발적 합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종국 문화방송 사장은 이에 대해 "양사가 큰 진전을 이뤘다" 면서 "노조가 흔쾌하게 동의해줘 감사드린다. 창원과 진주 합병보다 순조롭게 자발적으로 여기까지 왔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부터는 변화하는 방송환경에서 합병회사가 어떻게 적응하고 생존하며 경쟁할지를 다시 처음부터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무혁 강릉·삼척MBC사장은 "합병을 통해 강력한 회사로 출범하면 경영이 어려울 때마다 단행했던 구조조정 없이 고용 안정을 유지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개발해 지역 주민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강릉 MBC와 삼척 MBC 노동조합은 지난 달 각각 조합원 총회를 열고 강릉·삼척MBC 통합에 동의한다고 결의했다.


한편 강릉 MBC와 삼척 MBC의 합병은 오는 4월까지 주주총회를 열어 통합 안건을 의결하고 이후 방송문화진흥회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승인을 거치면 마무리된다.






letit2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