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혼자산다' 기안84, 화보 촬영 위한 몸만들기 돌입(ft.양치승)(종합)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19-11-23 00:39 송고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양치승과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22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보 촬영을 위해 몸만들기에 나선 기안84의 일상이 공개됐다.

기안84는 운동을 위해 양치승 관장을 찾았다. 양치승은 운동에 앞서 기안84와 상담 시간을 가졌다. 기안84는 배정남의 몸매를 '워너비 몸매'로 꼽았다. 양치승은 "살을 빼면 잘생긴 얼굴이다. 성훈이보다 나은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기안84를 웃음짓게 했다.

기안84의 체지방 분석이 이어졌다. 양치승은 기안84에게 "아주 일반적인 사람이야. 이런 사람은 TV에 나오면 안 돼. 그냥 돌아다녀야 돼"라고 일침 했다. 기안84는 많이 달라진 몸의 변화에 씁쓸해했다.

양치승은 기안84 곁에서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기안84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기안84는 헬스장의 다른 회원들을 곁눈질하며 의지를 불태웠다. 기안84는 "내가 없어 보이고, 주눅 들었다"고 고백했다. 기안84는 상의를 탈의했고, 그 모습에 양치승은 "어르신 몸매다. 없어 보인다"며 거침없이 말했다.

본격적으로 양치승과의 운동이 시작됐다. 추임새를 계속해서 넣는 기안84의 모습에 모두 폭소했다. 양치승은 당근과 채찍을 적절히 사용하며 기안84의 운동을 도왔다. 기안84는 계속된 운동에 힘겨워하며 "성훈이 왜 불행하다고 하는지 알겠다"며 공감했다.

운동이 끝나고, 양치승은 기안84와 함께 마트로 향해 다이어트 음식을 구매했다. 이어 양치승은 기안84의 집까지 방문했다. 양치승은 "처음 운동하는 친구들은 자기 컨트롤을 못한다"며 기안84를 걱정했다. 양치승은 기안84와 함께 다이어트 음식들을 손질했고, "2주동안 몸을 만들려면 합숙해야 한다"며 기안84의 집에 드러누워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이날 이시언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중계방송의 MC를 맡았다. 이시언은 첫 MC 도전에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시언은 이름 실수, 대본 추락, 이어폰 문제로 고전을 면하지 못했다. 하지만 뒤로 갈수록 여유를 되찾아 애드리브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시언을 응원하기 위해 친구 원석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 원석은 아쉬워하는 이시언을 위로했다. 이시언과 원석은 친구 재천이 개업한 마트로 향했다. 이시언은 "재천이의 원래 꿈이었다. 원래는 마트 유통업무를 했다"고 소개했다.

이시언과 친구들은 마트에서 장을 봐 재천의 집으로 향했다. 이시언은 마트 운영에 대해 물었다. 재천은 "경기가 어려우니까 다 잘 안되지"라고 토로했다. 이어 현실적인 문제들에 직면한 재천의 모습에 이시언이 걱정했다.

원석은 "나 장사 13년 했잖아요. 7개월밖에 안됐는데"라며 재천을 위로했다. 원석은 "나도 3년 동안은 월세를 내기 위해 투잡을 뛰었다.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에 오는 손님이 더 많더라"며 재천을 격려했다.

재천은 "신기한 건 살이 안 빠진다"며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웃게 했다. 이시언은 "난 네 걱정보다 내 걱정이 더 된다"며 웃었고, 세 친구는 농담을 주고받으며 서로를 응원했다.  

이시언은 "친구들을 만나 웃을 수 있어서 좋았다"며 친구들과 함께 하며 부담감을 털어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경수진이 스튜디오에 재방문해 무지개 회원들과 영상을 보며 웃음을 더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