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추신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시즌 타율 0.296

텍사스는 10-9 진땀승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05-21 13:31 송고
추신수. © AFP=뉴스1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2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보였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 홈런 포함 안타 2개를 기록한 추신수는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이어갔다. 시즌 타율은 0.293에서 0.296으로 상승했다.

이날 추신수는 0-0으로 맞선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시애틀 선발 마이크 리크의 초구를 공략해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상대 수비 실책이 나오며 추신수는 2루까지 진루했고 대니 산타나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올렸다.

2회 직선타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말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6-0로 앞선 4회말 1사 2루에서 추신수는 리크의 초구를 또 한 번 공략해 좌전 적시 2루타로 연결, 2루주자 로날드 구즈만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후 추신수는 6회, 8회 모두 땅볼로 물러났다.

한편, 이날 텍사스는 8회까지 10-6으로 앞서가다 9회초에만 3점을 내주면서 10-9 진땀승을 거뒀다.

텍사스는 22승23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시애틀은 23승27패로 같은 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hahaha8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