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직격인터뷰] 이혜성 "첫 예능 '해투4', 관심 신기…전현무 등 격려 덕분"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5-17 15:35 송고
KBS 2TV 방송 캡처 © 뉴스1
이혜성 아나운서가 '해피투게더4'에서 '막내 아나운서' 파워를 선보이며 활약한 소감을 밝혔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의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으로 'KBS 막내 아나운서'의 활약상을 보였다.

이와 관련 이혜성은 17일 뉴스1에 "가족들과 본 방송을 함께 봤다. 가족들도 너무 깜짝 놀라셨다. 보통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진행을 할 땐 조용하게 앉아있는 모습만 나오다가 토크도 하고 원숭이 흉내까지 내니까 놀라시더라. 댓글 반응도 제게 캡처해 직접 보여주셨다"며 웃었다.

이어 "제가 본격적인 첫 예능을 한 건데 이렇게 화제가 돼서 신기하다. 선배님들이 토크를 더 많이 하셨는데 제게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혜성 아나운서는 과거 전현무 경위서 덕분에 고마웠다고 말하기도 했고, 역대급 흑역사인 '원숭이 개인기'를 방송에서 가감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혜성 아나운서는 "사실 원숭이 개인기는 입사하자마자 살이 10kg이나 찐 상태에서 찍은 거다. 창피했는데 유재석님이 '최애짤'이라고 하고, 다들 웃으셔서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처음으로 예능에 출연한 만큼 아나운서 선배들의 조언도 이어졌다고. 그는 "선배님들 덕분에 방송을 잘할 수 있었다"며 "예능이 처음이다 보니까 제게 '막내니까 가만히 앉아있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얘기하라'고 해주셨다. 제가 나서는 성격이 아니라서 가만히 있을까 봐 계속 조언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특히 "전현무 선배는 막내니까 귀여워해 주시고 경위서 에피소드도 재밌게 봤다고 해주셨다. 선배님들 모두 격려해주셨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이번 예능을 통해 '예능의 재미'를 느꼈다고도 했다. 이어 "다른 예능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제가 '해투'에서 마지막에 노래도 불렀는데, 평소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하고 보컬 레슨도 받았다.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불러주신다면 나가고 싶다. 리얼 버라이어티도 도전해보고 싶다"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혜성 아나운서는 2016년 KBS 43기 공채 아나운서로 현재 '연예가중계' 진행을 맡고 있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