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헬스케어, 1Q 매출 첫 2000억 돌파…"바이오시밀러 순항"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2019-05-15 18:36 송고
셀트리온헬스케어. © 뉴스1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바이오시밀러 해외판매 순항으로 분기매출 첫 2000억원을 돌파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이 개발한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해외에 판매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15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20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했다고 분기보고서를 통해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4억원으로 12% 늘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주요시장인 유럽 의약품 입찰이 대부분 2분기 이후 이뤄짐에도 1분기 바이오시밀러 주요 3개 제품들의 수요가 크게 늘면서 실적이 늘었다"고 밝혔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IQVIA에 따르면 류머티즘관절염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오리지널 레미케이드)는 지난해 4분 기준으로 기존 오리지널 시장을 57% 대체했다.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오리지널 리툭산)와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오리지널 허셉틴)도 각각 36%, 10%를 대체했다.

셀트리온은 올 하반기 유럽 품목허가를 기대하는 '램시마SC'(피하주사 제형)까지 합쳐 시장장악력을 더욱 키워나갈 계획이다. '램시마SC'는 기존 판매 중인 정맥주사(IV) 제형인 '램시마'와 달리 환자 스스로 복부 등에 주사를 찔러 투약할 수 있는 제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램시마SC에 대해선 그 동안 유럽서 축적한 마케팅 노하우로 직접 판매망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유통구조가 개선되고 직판도 본격화되면 실적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l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