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그룹 머스트비 올림픽대로서 교통사고…운전하던 매니저 사망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4-21 11:57 송고 | 2019-04-21 12:07 최종수정
7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탑승한 승합차량이 21일 새벽 서울 영등포구 올림픽대로 김포에서 잠실 방향을 달리던 중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부상자를 구조하고 있다. 이 사고로 매니저 손모씨(37)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대표 김모씨(38)와 멤버 4명도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영등포소방서 제공) 2019.4.21/뉴스1

© 뉴스1 머스트비 공식 홈페이지

7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머스트비' 멤버들이 탄 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으면서 운전자인 매니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1일 오전 3시40분께 머스트비 멤버 4명과 소속사 대표 김모씨(38), 매니저 손모씨(37)가 탄 승합차가 서울 영등포구 올림픽대로 김포에서 잠실 방향 서울교와 여의교 중간 지점을 달리던 중 도로 옆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매니저 손씨가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대표 김씨와 멤버 4명도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대구에서 공연을 마친 후 서울에 있는 숙소로 복귀하던 중이었으며, 사고를 당하지 않은 멤버 3명은 차에서 미리 내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하고 멤버들을 상대로 조사하는 등 사고 경위를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졸음운전인 것으로 유력하게 추정된다"며 "음주 부분도 영장을 발부받아 의뢰하려 한다"고 밝혔다.

머스트비는 지난 1월 데뷔한 신인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곡 '아이 원트 유'(I want u)로 활동 중이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