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잊지 않겠다" 정우성부터 윤세아까지, 세월호 5주기 ★ 추모 물결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4-16 09:49 송고
정우성 윤세아 유병재(왼쪽부터) / 뉴스1 © 뉴스1 DB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배우 정우성부터 윤세아,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 등 연예계 스타들이 추모 행렬을 이어갔다.

정우성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416'이라는 숫자가 담긴 노란색 종이배의 모습의 사진을 게재하며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추모하는 뜻을 밝혔다.

윤세아도 이날 자신의 SNS에 "마을에서 기억하는 0416. 기억하겠습니다. 잊지않겠습니다. 세월이 빛나는 마을. remember0416"이라는 글을 올리며 추모했다.

이어 유병재도 "우리 모두"라는 글과 함께 'REMEMBER 20140416'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세월호 추모 팔찌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고경표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4.16"이라고 글을 게재했다.

슈퍼주니어 예성은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5주기"라면서 추모의 글을 올렸다. 티아라 출신 효민도 노란 리본과 함께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 앉지 않는다' 사진을 올렸다. 쿨 유리도 노란 리본 이미지로 추모의 뜻을 밝혔다.

이승환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오. 백번 양보해서 지겹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렸으면 합니다. 그리고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더 이상 패륜적이고 야만적인 언행은 묵과하지 말기를"이라고 덧붙이며 일침을 가했다.

선우정아는 "정신없이 작업하다 파일명 때문에 휴대폰으로 날짜를 봤더니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합니다.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라고 적으며 추모했다.

또한 조우종도 "이날을 기억합니다. 세월호5주기"라면서 노란 리본 이미지를 게재했다. 린도 "길가에 버려지다. remember 0416"이라면서 추모의 뜻을 전했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