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양진호 구속…법원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

양, 영장실질심사 포기

(수원=뉴스1) 권혁민 기자, 유재규 기자 | 2018-11-09 16:27 송고 | 2018-11-09 16:51 최종수정
'엽기행각'과 '직원폭행' 등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남부청은 전날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양 회장을 회사 소유 오피스텔에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2018.11.7/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직원 폭행', '공포의 워크숍', '음란물 불법 유통' 혐의를 받고 있는 위디스크·한국미래기술 전(前) 양진호 회장이 9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이날 오후 4시 폭행과 강요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양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벌여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됐고, 심사를 담당한 선의종 영장전담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있다"며 양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양씨는 경찰에 포기의사를 밝혀 법원에는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양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폭행(상해)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저작권법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경찰은 구속상태에서 양씨에 대한 불법 영상물 유통 혐의를 집중 확인할 계획이다. 

양씨가 본인 소유의 위디스크, 파일노리를 통해 불법 영상을 유통하고 이를 알고도 방치한 것 등이다. 또 전 부인을 통해 공개된 마약 투여 혐의는 현재 국과수에서 양씨의 모발(머리카락)을 분석 중이다.

경찰은 양씨의 웹하드 카르텔의 유착관계를 주의깊게 들여다보고 있다. 웹하드 카르텔의 핵심인물이 양씨인 것을 중점 파악하기 위해서다.

양씨는 지난 7일 낮 12시10분께 회사 소유의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 1층 주차장에서 긴급 체포됐다.

포토라인에 선 양씨는 "폭행영상 8일만에 체포됐는데 할 말 없습니까"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공분을 자아낸 것 잘못했습니다. 잘못을 인정합니다. 잘못했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국민적 공분이 컸다. 왜 이제야 모습을 드러냈냐"라는 질문에는 "회사와 관련해 수습할 부분이 있었다…"라면서 말을 다 잇지 못하고 경찰에 이끌려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hm07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