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뷰티

[N리뷰] 스타 애장템, ‘클렌징 밤’ 사용해본 결과는…

이브 롬, 베스트 셀러 ‘클렌징 밤’ 에디터 체험기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2018-05-31 16:00 송고
뉴스1 DB © News1
샤워를 하면서도 땀이 나는듯한 무더운 여름에는 클렌징을 하는 것조차 버겁게 느껴질 때가 있다. 땀과 피지의 과다 분비로 더욱 꼼꼼한 세안을 한답시고 여러 개의 제품으로 세안했다가 문제가 되는 경우도 있다. 귀찮고, 어렵다. 개운하지 않거나 피부가 당긴다. 때문에 여름철 세안 시에는 세정력과 함께 제품의 성질, 보습력을 따져 제품을 고르는 것은 피부 보습에 있어 중요한 요소다.

이런 여름철에 적격인 세안 아이템이 있다고 해서 뉴스1 기자들이 체험해봤다. 영국 여행 시 필수 쇼핑목록에 들어갈 정도로 이미 베스트셀러 아이템인 이브롬의 클렌징 밤이 그것. 스타, 셀럽들이 사랑하는 이브롬의 클렌징 밤 체험 소감이 궁금하다면 주목하자!
뉴스1 DB © News1
▶ M 에디터 : 지복합성 타입의 피부다. 그래서 평소 클렌징 제품을 고를 때 까다롭게 선택하는 편이다. 너무 오일리한 제품도, 수분을 앗아가는 제품도 잘 안 맞아서 주로 워터 타입을 사용해왔다. 밤 타입 제품은 이브롬 클렌저가 처음이다.

이브롬 클렌저는 스페츌러로 떠 손등에 덜어낸 뒤, 이를 얼굴에 롤링해 사용하면 된다. 1~2번 정도 떠낸 양으로 충분히 사용이 가능했다. 클렌저를 덜어낼 때는 다소 질감이 뻑뻑한 듯했으나 얼굴에 바르고 롤링을 하니 부드럽게 녹는다. 그러나 흘러내리지 않아 클렌징을 할 때 굉장히 편했다.

사용 후에는 노폐물이 빠져나가 피부가 산뜻하면서도 수분감이 남아 있어 굉장히 촉촉하다. 원래 세안 후 바로 토너로 피부를 닦아내지 않으면 굉장히 당기는 편인데, 몇 분 정도 그냥 두어도 당김이 거의 없었다. 잔여물도 거의 남아 있지 않아 화장을 진하게 사용하지 않은 날이라면 2차 세안도 필요없을 것 같다. 또한 각질도 어느 정도 제거돼 톤이 밝아진 느낌이었다. 밤 타입은 처음이지만 제품력이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지복합성부터 건성까지 두루 사용해도 좋을 듯하다.
뉴스1 DB © News1
▶ G 에디터 : 크게 벌어지는 일교차와 한낮의 이른 더위 때문에 유수분 밸런스가 깨진 상태. 자잘한 트러블과 들뜬 각질로 고민중이던 터.

피부가 예민한 상태이기 때문에 손목에 테스트를 통해 세정력을 확인해 봤다. 마스카라와 아이라이너, 틴트를 손목에 발라 건조시킨 뒤 이브롬의 클렌져(클렌징 밤)를 덜어 손가락으로 가볍게 문질러 얼마나 잘 지워지는지 테스트 해보았다. 단단해 보이는 텍스처가 체온이 닿자마자 부드럽게 녹아들어 클렌징 오일과 가까운 제형으로 변해 롤링하기 편했다.

테스트 결과, 마스카라 외에 제품들은 깨끗하게 지워진 편이었다. 착색이 강한 틴트 역시 깔끔하게 사라졌다. 키트에 함께 들어있는 무슬린 클로스를 이용해 닦아내면 자극없이 각질제거까지 가능하다. 결과적으로 자극없이 세정력이 좋아 만족스러웠다. 다만, 식초에 가까운 시큼한 향이 조금 자극적으로 느껴졌다.
뉴스1 DB © News1
▶ J 에디터: 여름철 번들거리는 지성피부. 환절기, 여름철에는 피부 속 수분이 부족하고 기름기가 생성돼 번들거리지만 당기는 타입으로 수분관리에 심혈을 기울이는 편이다.

이브롬의 클렌징 밤은 워낙 유명해서 평소에도 사용해보고 싶은 욕구가 뿜뿜했었다. 특히 클렌징 ‘밤’이라는 텍스처가 기대됐다. 실제로 제품 케이스에 쓰여진 로고에는 클렌저 라고 표시된 옆에 '크림 더마' 라는 추가 제품명이 기재돼있다. 크림처럼 부드러운 재질이라는 뜻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다.

사용 소감은 ‘촉감 최고다’의 감탄사로 표현할 수 있다. 그걸 좀더 풀이하자면 클렌징했는데 덜 당기고 촉촉하고 부드러운 좋은 기분이다 정도랄까. “세정력이 괜찮은 건가?”라는 객관적인 물음보다는 “촉촉하고 기분 좋으니 됐어”라는 자기 만족이 일단 크다. 세정력도 괜찮은 편이다. 비비크림만을 바른 상태였는데 지우고 나니 오히려 각질이 제거돼 더 피부가 좋아보이는 효과였달까.

[News1] ‘뷰티·패션’ 뉴스 제보 - hwangnom@news1.kr


hwangn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