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이슈]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폭로… 소속사 "상황 파악 중"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8-02-23 15:08 송고
 © News1
최율이 조재현을 저격하며 '미투' 운동에 참여했다. 조재현 측은 상황 파악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최율은 23일 자신의 SNS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 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 XX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 me too with you"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은 조재현 프로필 캡처본이다.

이와 관련 조재현 소속사 씨에스엑터스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현재 관련 소식을 접하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최근 연예계와 문화계를 중심으로 몇몇 인사들의 성추행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조재현이 새롭게 수면 위로 떠오르며 파장이 일고 있다.

한편 연극 연출가 이윤택, 오태석,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며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배우 김지우, 최희서, 김성철 등이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breeze52@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