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1★쟁점] SBS 보도 "학교 폭력 가해자" VS 윤손하, 반박 주장 4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7-06-17 12:25 송고
사진=SBS © News1

배우 윤손하가 SBS 8뉴스의 보도에 전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자신의 아들이 초등학교 학급 친구에게 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뉴스의 보도가 실제 사실과는 다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손하는 "심려 끼쳐 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SBS의 뉴스에서 이런 구체적인 사실들을 양측의 대조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해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8뉴스가 지난 16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초등학교 3학년 유모군은 같은 반 아이 4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유군은 8뉴스에 반 아이 한 명이 자신이 빠져나오지 못하도록 담요를 잡고 다른 두 명은 야구 방망이와 나무 막대기로, 또 한 명은 무릎으로 폭행을 했다. 또 유군을 폭행한 4명이 바나나우유 모양 용기에 담긴 물비누를 우유라며 마시라고 했다는 보도도 덧붙였다. 

주장1. "무차별적 집단 폭력? 사실과 상당 부분 달라"

소속사 측은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었다.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다"며 "특히나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로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주장 2. "물비누 억지로 먹인 것 아냐"

소속사는 "바나나 우유 모양 보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됐다. 단순히 피해 아이가 바나나 우유 모양을 한 물건을 아이들과 같이 확인하는 상황에서 살짝 맛을 보다가 뱉은 일이 전부였다"며 "SBS의 뉴스에서 이런 구체적인 사실들을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했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전했다.

주장 3. "피해 아이 부모, 눈물 사죄에도 묵묵부답"

또 소속사는 "피해 아이 부모님 상황은 해결되지 않았다. 더 이상 지체할수 없었던 윤손하는 수 차례 연락을 했으나 받질 않았고 문자로 계속해서 사죄의 말과 아이의 건강상태 등을 물었습니다만 그 또한 묵묵부답이었다"며 "더 이상 악화되는 상황을 막고자 이유 불문하고 아이와 함께 눈물로 사죄했고 피해 아이에게 필요한 조치 또한 약속했지만 쉽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학교에서의 10여차례 있었던 진술조사와 조사위원과 변호사가 동석한 학교폭력위원회까지 성실히 임했다"고 해명했다.

주장 4. "피해 아이 부모, 두 가지 요구…거짓 진술할 수 없어"

소속사 측은 "해당 학생 부모의 요구는 크게 두 가지였다"며 "첫 번째는 치료비에 관한 부분이었다. 그 부분은 사실관계를 불문하고 처음부터 당연히 책임을 지겠다고 말씀드렸다. 두 번째는 아이들이 보디워시를 강제로 먹인 것을 인정하는 진술을 포함한 사과를 공개적으로 하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수많은 조사와 확인에도 그 부분은 사실이 아니었다. 수 차례 사과는 이어왔지만 아이의 엄마로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아이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것이 올바른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8뉴스 측은 해당 보도에서 윤손하의 아들이 가해자 중 한 명이라고 언급한 적은 없지만 "피해 아동의 부모가 조사가 지지부진해지자 재벌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이 가해 아동에 포함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는 사실을 전했고, 이에 다음 날 대형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 윤손하의 이름이 올라 논란이 됐다. 결국 윤손하는 SNS 계정까지 비공개로 전환한 뒤 해명 입장을 전하기에 이르렀다. 이 같은 과정이 뉴스로 보도되면서 양측의 진실공방이 다시 시작되는 분위기다.


aluemchang@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