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빅3' 고정지지층 공략…표심잡기 '사활'

文 '탄핵' 安 '충청' 李 '흙수저'…'확실한 표심' 집중

(서울·청주=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7-02-17 19:47 송고
왼쪽부터 문재인, 안희정, 이재명. 2017.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빅3' 대선주자들이 17일 '고정 지지층' 공략에 일제히 나섰다.

선두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탄핵민심에 집중하는 가운데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텃밭인 충청으로 향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자신의 핵심 지지층인 노동자 등 이른바 '흙수저' 민심잡기에 주력했다.

이는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당 대선 경선 선거인단 신청이 연일 폭주하는 등 과거 어느 때보다 경선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 속 당과 자신을 지지하는 '확실한 표심'을 상대 후보보다 더 많이 끌어들여 '기선제압용 기반'을 다지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향후 순회 경선 일정 또한 호남, 충청 등 사실상 야권 핵심지역 순으로 이어지는 만큼 세 후보는 이후에도 고정지지층을 향한 표심잡기에 사활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을 계기로 당 지지자들이 주시하고 있는 탄핵 관련 행보에 좀 더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 전 대표 측은 여야 대선주자들을 통틀어 이 부회장 구속에 대해 처음으로 논평을 낸 것은 물론 이후에도 문 전 대표가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겨냥해 이 부회장 구속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박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 처벌, 재벌적폐 청산의 한 고비를 넘었다"며 "박 대통령은 특검조사를 받아들여 법 앞에 진실을 고하고 그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오는 18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도 참석한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정치인들과 국민들이 탄핵에 더 집중하고 긴장해 촛불을 더 높이 들어야할 때"라고 강조할 예정이다.

안 지사는 충북을 찾아 '집토끼 잡기'에 집중했다. 그는 청주에 위치한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 방문을 시작으로 충북지역언론사와의 기자간담회, 충북도당 당원간담회, 셀트리온제약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안 지사는 특히 당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당 생활 30년 동안 제 나름대로 충성하고 의리를 다했다"며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무조건 믿고 응원해줘도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안 지사는 전날(16일)에는 자신의 안방인 충남공략에 주력했었다.

이 시장 또한 이날 자신이 강점을 지니고 있는 '복지정책'을 내세워 노동자 등 일명 '흙수저 표심잡기'에 주력했다.

이 시장은 이날 캠프 사무실에서 전세버스 개별사업권 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개별사업권 부여 및 공익적 버스 유류비 지원 등의 협약을 맺었다. 이 시장은 "소위 을(乙)들이 잘사는 세상을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시장 출마 계기가 됐던 성남시립의료원 건립현장을 찾아 △18세 이하 청소년·어린이 무상진료 △건강보험 보장률 2030년까지 80% 달성 등 보건의료 관련 5대 공약을 발표했다.


cho1175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난관봉착 文대통령, 돌파구는 어디에
'셀프공약 파기' 비판에 인선 작업 비상등…세부기준 마련 주력, 이르면 내일 인사발표 예상
속도를 내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각 작업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로 인해 제동이 걸…
美 항모 3척 태평양 전개…니미츠도···
중톱
미국 해군은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칼빈슨함에 이어 니…
연락두절 韓선원 통화…기상악화로 ···
중톱
소말리아 해상에서 피랍된 것으로 추정됐던 어선과 통신이 재개됐다. 어선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