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정상 "러, 나토에 가장 중대한 위협…안보 구조 재구성 시도"

공동성명서 러 규탄…"전역에 걸쳐 위협해"
외교적 해결책도 강조…"대결 추구하지 않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키어 스타머 영국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이 함께 서 있다. 2024.07.10.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키어 스타머 영국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이 함께 서 있다. 2024.07.10.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정상들이 러시아를 최대 안보 위협으로 규정하며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나토 창설 75주년을 맞아 미국 워싱턴DC에서 회의를 진행 중인 나토 회원국 정상들은 10일(현지시간) 공동성명을 내고 "러시아는 나토 동맹국의 안보에 가장 중대하고 직접적인 위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는 유럽·대서양 안보 구조를 근본적으로 재구성하려고 한다"라며 "러시아가 나토에 가하는 전 영역에 걸친 위협은 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러시아는 군사력을 재건하고 확장하고 있으며 영공 침범 등 군사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라면서도 "나토는 대결을 추구하지 않으며 러시아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정상들은 외교적 해결책 역시 중요하다며 "우리는 위험을 완화하고 확전을 방지하기 위해 러시아와의 소통 채널을 유지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정상들은 이어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상들은 "벨라루스에 핵무기를 배치하겠다는 발표 등 러시아의 무책임한 핵 수사와 강압적인 핵 신호를 규탄한다"라며 "러시아는 오랜 군비 통제 의무와 약속을 위반해 국제 군축과 비확산 체제를 약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상들은 러시아가 유럽·대서양 전역에 걸쳐 파괴 공작(사보타주), 허위 정보 유포, 사회 혼란 야기 등 '하이브리드 공격'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에 "집단으로 대응하기 위한 추가 조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정상들은 "우리는 러시아의 공격적인 행동을 제한하고 반대하며 러시아의 불안정화 활동에 대응하기로 결심했다"라며 다음 정상회의에서 관련 대응 방법에 대한 권고안을 개발하겠다고 설명했다.

jaeha6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