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선 이륙, 뒤에선 착륙…美 공항 대형사고 피했다

두 여객기 한때 불과 190m 떨어져 있기도

8일 (현지시간) 미국 공항서 보잉 737 여객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2023.6.9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8일 (현지시간) 미국 공항서 보잉 737 여객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2023.6.9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미국의 한 공항 활주로에서 여객기 두 대가 동시에 이륙과 착륙을 할 뻔한 아찔한 상황이 발생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번 사태는 전날 오전 11시50분쯤 뉴욕주 시러큐스 행콕 국제공항에서 일어났다.

하나의 활주로에서 한 여객기가 이륙하는 동시에 다른 항공기가 착륙을 시도했다. 이런 아찔한 상황에서 공항 관제사는 착륙하려던 여객기에 '고어라운드'(착륙시도 후 다시 상승)를 지시했고 다행히 두 여객기 충돌하는 대형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항공기 위치정보 서비스 '플라이트레이더24' 데이터에 따르면 이 두 여객기는 당시 불과 190m 거리에 떨어져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미연방항공청(FAA)은 관련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소동을 '충돌 위험' 사건으로 분류하지는 않았다.

jaeha6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