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우크라에 패트리엇 등 방공 무기 지원…"푸틴 막을 것"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나토 창설 75주년 기념 행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2024.07.09/ ⓒ 로이터=뉴스1 ⓒ News1 이강 기자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나토 창설 75주년 기념 행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2024.07.09/ ⓒ 로이터=뉴스1 ⓒ News1 이강 기자

(서울·워싱턴=뉴스1) 김예슬 기자 김현 특파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이 우크라이나가 그간 요구해 온 패트리엇 방공 시스템을 제공한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나토 창설 75주년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추가 패트리엇 방공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은 우크라이나가 자유롭고 독립된 국가로 남은 채로 끝날 것"이라며 "지금은 유럽, 대서양 횡단 공동체, 그리고 세계를 위한 중추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공 방어 시스템은 우크라이나 도시, 민간인, 군인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몇 달 안에 수십 대의 단거리 방어 시스템을 더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은 우크라이나를 지도에서 지워버리고 싶어 한다"며 "우크라이나는 푸틴을 막을 수 있고, 막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 네덜란드, 루마니아, 이탈리아, 독일, 우크라이나 지도자는 공동성명을 통해 "우리는 미국, 독일, 루마니아가 기증한 추가 패트리엇 배터리, 추가 패트리엇 배터리 작동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네덜란드 및 기타 파트너가 기증한 패트리엇 부품, SAMP/T를 포함해 추가 전략 대공 방어 시스템을 우크라이나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네덜란드와 다른 국가들은 패트리엇 포대 1개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장비를, 이탈리아는 SAMP/T를 제공한다.

이 밖에 캐나다, 노르웨이, 스페인, 영국 등은 나삼스(NASAMS), 호크(HAWKS), IRIS T-SLM, IRIS T-SLS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는 무기 부족으로 러시아가 전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며 추가 무기 지원을 호소해 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나토 동맹국들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를 유지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만약 러시아가 승리한다면 이는 나토에 가장 큰 위험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오후 이번 정상회의의 성과를 설명하는 단독 기자회견을 갖는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별도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번 정상회의에선 무엇보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나토의 지원 의지를 재확인하고,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위한 가교 계획을 발표하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나토 회원국들은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연간 400억 유로(약 60조원) 수준의 군사 지원을 유지하겠다는 '서약'에 합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yeseu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