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직접 담근" 김치치즈 크루아상, 뉴욕 부유층 별미 됐다-WSJ

뉴욕주 부유층 휴가지 햄프턴서 8.5달러에 판매돼

뉴욕주의 휴가지 햄프턴의 한 베이커리에서 판매하는 김치 체다 크루아상. <출처=토스트>
뉴욕주의 휴가지 햄프턴의 한 베이커리에서 판매하는 김치 체다 크루아상. <출처=토스트>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뉴욕의 부유층이 가장 즐겨 찾는 휴가지인 뉴욕주 롱아일랜드 햄프턴에서 '김치 치즈 크루아상'이라는 이색 메뉴가 주목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찾아오면서 햄프턴의 식품 물가가 엄청나게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일례로 이스트 햄프턴의 한 시장에서는 바닷가재 샐러드를 1파운드당 120달러에 팔아 논란이 됐다.

햄프턴 인근 식료품 시장인 라운드 스웸프 팜의 물가는 2020년보다 30~5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치 샐러드 가격은 35달러, 쿠키 한 봉지는 12달러다.

이처럼 엄청난 물가에도 햄프턴의 피서객들은 줄을 서서 음식을 산다. 햄프턴은 포르쉐와 메르세데스 벤츠의 고급 차량이 거리에 즐비하고, 해변 여기저기에 에르메스 샌들이 놓여 있는 등 부유층이 즐겨 찾는 곳이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8.5달러(약 1만1000원)라는 가격에 김치 치즈 크루아상을 파는 가게도 화제라고 WSJ는 소개했다.

카리사 제과점이라는 제과점은 김치와 치즈를 얹은 크루아상을 핸드백을 연상시킬 정도로 화려한 포장에 담아서 판매한다. 뉴욕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는 한 고객은 이곳에서 크루아상 여섯 개와 사탕 두 봉지를 사기 위해 56달러를 썼다고 밝혔다.

카리사 측은 김치 체다 크루아상이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기 때문에 가게에서 제일 비싼 빵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 업체의 대변인인 미셸 반노스트란은 WSJ 인터뷰에서 "우리는 김치를 직접 담그는 등 음식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만든다"며 "이는 결코 일반적인 크루아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past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