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오르네"…BTS도 울고갈 바이든의 빼곡한 '81세 생일 케익'

81세 생일 맞아 역대 최고령 대통령…고령 논란
잦은 말실수에 우려 증폭…테일러를 브리트니로 실수

20일(현지시간) 81세 생일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SNS에 수많은 촛불이 꽂힌 생일 케익과 함께 찍은 기념 사진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20일(현지시간) 81세 생일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SNS에 수많은 촛불이 꽂힌 생일 케익과 함께 찍은 기념 사진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워싱턴=뉴스1) 이유진 기자 김현 특파원 = 20일(현지시간) 81세 생일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SNS에 수십여 개의 촛불이 꽂힌 '불타는' 생일 케익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재치 있게 고령 논란에 대응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SNS에 "146번째 생일에 초를 꽂을 공간이 부족하다"는 농담과 함께 수십 개의 촛불이 꽂힌 케익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케익 위엔 셀 수 없이 많은 촛불이 꽂혀 불타 오르고 있었고, 해당 게시글엔 수많은 댓글이 달렸다.

한 누리꾼은 "소방대가 있느냐"고 농담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적어도 케이크를 더 크게 만들어서 모든 양초가 숨을 쉴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당신은 146세인가"라는 질문 댓글에 한 누리꾼은 "정신적으로"라고 비꼰 댓글도 눈에 띄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42년 11월20일 생으로, 11월 넷째 목요일인 미국 추수감사절과 매년 비슷한 시기에 생일을 맞는다.

그는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매년 진행하는 칠면조 사면 행사에 참석하며 자신의 나이를 두고 또다시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칠면조협회 관계자들이 자신의 생일을 맞아 축하 노래를 해줬다고 소개하면서 "저는 여러분이 60세가 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길 바란다. (그것은) 어렵다"고 했다.

또 칠면조 사면 행사가 올해로 76주년을 맞았다면서 "제가 첫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이에 대해 거짓말하기에는 내가 너무 젊다"고 말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백악관으로 오기까지의 칠면조의 여정을 가수의 투어 공연 티켓을 얻는 것보다 어렵다고 농담하다가 미국의 유명 팝가수인 '테일러 스위프트'의 이름을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헷갈려서 말하는 실수를 또 저질렀다.

역대 최고령 미국 대통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잦은 말실수로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내년 재선을 앞두고 젊은 지지층 사이에선 우려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9월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7%는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기에는 너무 늙었다고 답한 반면, 정신적으로 충분히 명석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39%에 불과했다.

이는 불과 4살 차이인 도널트 트럼프 전 대통령과 대조됐다. 응답자의 56%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직에 오르기에는 너무 늙었다고 답했고, 54%는 그가 정신적으로 명석하다고 답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생일을 맞아 질 바이든 여사와 가족들과 함께 매사추세츠 주 낸터킷으로 여행을 떠날 예정이며 추수 감사절 연휴 기간을 이 곳에서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rea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