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해역 中부표 설치'에 日 "중국, 상세한 설명 없었다" 유감 표해(상보)

하야시 장관 "중국에 투명한 설명 요청"
중국 "쓰나미 관측용일 뿐…주권 침해 아냐" 해명

일본 최남단 섬 오키노토리시마 <출처=일본 국토교통성 특정낙도항만 사무소 홈페이지>
일본 최남단 섬 오키노토리시마 <출처=일본 국토교통성 특정낙도항만 사무소 홈페이지>

(서울=뉴스1) 정지윤 권진영 기자 = 중국이 일본 최남단 대륙붕 해역에 부표를 설치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일본이 중국에 설명을 요구했다.

5일(현지시간) TV아사히에 따르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달 일본 해역에서 일어난 중국의 행보에 유감을 표했다.

하야시 장관은 중국이 "목적이나 계획 등 상세한 설명 없이 부표를 설치한 것은 유감"이라며 "투명하게 설명해달라고 중국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논란이 된 곳은 '시코쿠카이봉' 대륙붕 해역으로, 일본 최남단 섬 '오키노토리시마' 북방에 위치하고 있다. 이날 요미우리 신문은 중국 공선(公船) 샹양훙(向陽紅)22호가 해당 해역에 부표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일본의 요청에 "부표는 쓰나미 관측용일 뿐, 일본의 대륙붕 해역에 대한 주권을 침해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오키노토리시마가 사람이 거주하지 않고, 경제활동도 이뤄지지 않는 암초라는 이유로 대륙붕이나 EEZ로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해 왔다. 오키노토리시마 주변을 비롯해 남태평양에서 해양조사 및 군사훈련을 반복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태평양 내 중국 공선의 동향을 주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정보 수집과 분석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stop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