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러 기업과 자폭 드론 개발"…'중립' 깨고 러에 무기 지원하나

블룸버그 보도…"이란제 샤헤드와 유사한 드론 개발"
中, 우크라전 중립 자처하지만 러에 각종 부품 제공

19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리비우의 민가가 러시아군 드론 공격을 받아 무너져 있다. 2024.06.19.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재 기자
19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리비우의 민가가 러시아군 드론 공격을 받아 무너져 있다. 2024.06.19.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재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중국과 러시아 기업들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된 이란제 '샤헤드' 자폭 무인기(드론)와 유사한 공격용 드론을 함께 개발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그동안 중국은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무기 지원을 자제했는데, 드론 공동 개발을 시작으로 무기 제공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유럽 당국자들을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 기업들이 최근 이란제 샤헤드 드론과 유사한 무기의 개발과 실험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샤헤드-136 드론은 이란에서 개발된 자폭 드론으로, 러시아는 현재 이를 제공받아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데 사용하고 있다.

현재 양국 기업들이 개발 중인 드론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블룸버그는 중국 방위산업체 웹사이트와 현지 매체들에서 중국이 '선플라워 200'이라는 이름의 자폭 드론을 개발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일부 국가들은 중국이 이런 드론 개발을 시작으로 향후 러시아에 무기를 직접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 소식통은 블룸버그에 중국이 러시아에 드론 완제품을 보낼지는 아직 저울질하고 있다면서도 드론 제작에 필요한 부품은 공급하고 있다는 것이 미국 측 평가라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은 중국이 아직 러시아에 무기를 보내고 있지는 않다고 결론 내렸다면서도 다른 나라들은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고 이 소식통은 부연했다.

블룸버그도 지난 4월 중국이 러시아에 군사용 위성사진과 전차에 사용되는 소형 전자부품 등 무기 제작에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줄리앤 스미스 나토 주재 미국대사도 "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중립국이라고 주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사실은 러시아가 전쟁을 계속할 수 있게 전자제품과 공작기계와 같은 이중용도 부품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중국 측은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류펑유 주미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 당사국에 무기를 제공하지 않으며 이중용도 품목의 수출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누가 대화를 촉구하고 싸움을 부추기고 갈등을 선동하고 있는지는 국제사회가 분명히 알고 있다"라며 "우리는 관련 국가들이 이러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주요 7국(G7)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지 않겠다 약속했다고 밝힌 바 있다.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당국이 하르키우에서 이란제 자폭 드론 샤헤드-136으로 추정되는 무인기(드론) 부품을 조사하고 있다. 2022.10.06/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당국이 하르키우에서 이란제 자폭 드론 샤헤드-136으로 추정되는 무인기(드론) 부품을 조사하고 있다. 2022.10.06/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jaeha6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