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국인 투자 28% 급감…허리펑 "외자기업 요구 경청해야"

베이징서 외자공작좌담회 주재 "투자 직면 상황 파악해야"
"외자기업도 정부 조달 및 입찰 참여 지원해야"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31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 총리 관저에서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와 회담을 하고 있다. 2023.8.1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31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 총리 관저에서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와 회담을 하고 있다. 2023.8.1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베이징=뉴스1) 정은지 특파원 = 중국 경제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허리펑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외자기업의 요구를 경청할 것을 주문했다.

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허리펑 부총리는 전일 베이징에서 외자공작좌담회를 개최하고 "투자 유치 사업이 직면한 새로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자신감을 강화해 외자 유치 및 활용을 더욱더 잘해야 한다"고 밝혔다.

허 부총리는 "목표·문제 지향성을 견지하고 발표된 다양한 정책을 신속하게 시행하며 시장 진입의 제한을 완화하고 불합리한 제한을 철폐하며 초대형 시장의 이점을 실질적 외자 유치로 우위로 전환해야 한다"며 "국내외 기업이 대규모 설비 교체와 정부 조달 및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동등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자 기업의 요구를 반영하고 해결 채널을 원활하게 하며 적시에 정책을 홍보하며 요구와 우려 사항에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 부총리는 "외자를 유치하는 성이 더 큰 책임과 역할을 맡아 외자 유치 강도를 높이고 서비스의 보장을 강화하며 외자 프로젝트의 가속화된 건설을 촉진해야 한다"며 "자유무역 시범구역, 국가급 경제기술 개발구역, 종합 보세구역, 국가 서비스업 확대개방 종합시범지 등 각종 개방 플랫폼의 역할을 충분히 발휘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좌담회에는 상무부 등 중앙정부 유관 부처와 동북 지역 랴오닝성 등 지방정부 책임자들이 참석했다고 신화통신은 설명했다.

한편 올해 들어 1~5월 외국인 직접투자(FDI) 규모는 4125억10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2% 감소했다.

ejju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