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과의, 로마에서 베이징 환자 전립선 제거…'세계 최초'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중국 의사가 원격 로봇 팔을 이용해 중국 베이징의 환자를 수술하는 모습(SCMP 갈무리)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중국 의사가 원격 로봇 팔을 이용해 중국 베이징의 환자를 수술하는 모습(SCMP 갈무리)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중국 외과의사가 이탈리아 로마에서 중국 베이징의 한 환자에게 시행한 로봇을 통한 원격 전립선 제거 수술이 성공했다고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세계 최초의 대륙 횡단 수술로서, 로봇 팔 세트와 의사의 수술 콘솔은 5G 네트워크 및 광섬유를 통해 연결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의 공식 사이트와 관영 중국중앙(CC)TV의 보도에 따르면 수술을 집도한 인민해방군 종합병원의 장쉬 비뇨기과 과장은 "원격 수술은 수술의 미래에서 가장 중요한 발전 방향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수술은 환자의 실시간 이미지를 표시하는 수술 콘솔을 사용해 외과의가 움직임을 감지하고 환자 곁의 로봇 팔에 지시해 수행됐다.

집도의와 환자가 같은 공간에 있진 않았지만 수술하는 동안 환자 곁에는 의료진과 예비 외과의가 대기하고 있었다. 장 과장은 CCTV에 "원격 수술의 가장 큰 문제는 의사소통과 지연 여부"라면서 자신이 한 수술은 "기본적으로 지연이 없고 현장 수술과 거의 동일했다"고 평가했다.

이 수술 과정은 지난 5∼7일 로마에서 열린 복강경·로봇 공학 & AI 콘퍼런스에서 생중계됐다.

이 수술은 의사와 환자 사이의 양방향 통신 거리가 2만㎞에 달해 외과의의 콘솔과 로봇 팔의 응답 사이에 많은 지연이 발생할 수 있었기에 상당한 도전이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이번 전립선 원격 수술을 위해 장 박사와 그의 팀은 인간 환자를 대상으로 한 소규모 샘플 시험과 100건 이상의 동물 대상 원격 실험을 수행했다.

ky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