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지, 미중정상회담에 "중미 관계 미래 밝아" 평가

신화통신 "정상외교는 미중 관계의 나침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우드사이드 인근의 파이롤리 에스테이트에서 APEC 정상회의 중 1년 만에 회담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2023.1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우드사이드 인근의 파이롤리 에스테이트에서 APEC 정상회의 중 1년 만에 회담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2023.1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베이징=뉴스1) 정은지 특파원 =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중미 관계의 미래는 밝다"고 평가했다.

신화통신은 16일 미중정상회담 후 짧은 논평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 미중 관계의 전략적·전반적 문제, 세계 평화와 발전의 중대한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발리 정상회담 이후 두 정상이 다시 만나는 것이어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정상외교는 미중관계의 나침반이자 저울인만큼 이번 정상회담에 대한 미중 각계와 국제사회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미중 관계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관계로 우여곡절 속에서도 항상 발전해왔다"고 말했다.

통신은 "강대국 간 경쟁은 이 시대의 기조가 아니고 중국과 미국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지구는 중미 양국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고 양측의 성공은 서로의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측이 상호존중, 평화공존, 상생협력을 고수하는 한 이견은 충분히 극복하고 두 강대국은 올바르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며 "중미관계의 미래는 밝다"고 평가했다.

ejju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