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미국·이스라엘·하마스, 5일 교전중단·인질석방 잠정합의"(상보)

16일 (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 군 탱크가 가자 지구 인근에 집결해 있다. 2023.1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6일 (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 군 탱크가 가자 지구 인근에 집결해 있다. 2023.1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성식 기자 = 미국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5일간 교전을 중단하고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 수십명을 석방하는 잠정 합의에 도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8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미국, 하마스가 가자지구에 인질로 잡혀 있던 여성과 어린이 수십 명을 5일간 전투를 중단하는 대가로 석방하는 합의에 근접했다.

WP는 이번 합의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6페이지 분량의 상세 합의 조건에 따라 교전 당사자인 이스라엘과 하마스 앞으로 최소 5일간 전투 작전을 중단하고 239명으로 추정되는 피랍자 중 50명 이상을 24시간마다 석방한다"고 전했다. 휴전 단속은 공중 감시를 통해 지상에서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하는 방식이 된다.

WP는 "이번 교전 중단과 인질 석방은 막판 난관을 제외하고 향후 며칠 내에 시작될 수 있다"며 "가자지구에서 처음으로 분쟁이 일시적으로 중단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WP가 인용한 아랍 외교관들에 따르면 미국과 이스라엘, 그리고 카타르 중재자가 간접적으로 대표한 하마스가 카타르 도하에서 몇 주에 걸친 회담을 통해 합의의 윤곽이 잡혔다.

카타르에는 지난 2012년부터 하마스 정치사무소가 개설돼 운영되고 있다. 현재 이 사무소는 가자지구와 이스라엘의 상황을 안정시키려는 미국 정부의 중재에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건 충족시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공습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데 동의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WP는 덧붙였다.

seongs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