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만신창이 된 가자지구…"우기 시작되면 더 재앙"

"구호물품 전달 및 주민 대피 어려워"
콜레라 등 수인성 질병 확산 우려도

14일(현지시간) 폭우가 내린 가자지구 부레이지 난민촌에서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이 거리에 고인 물을 퍼내고 있다. 23.11.14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14일(현지시간) 폭우가 내린 가자지구 부레이지 난민촌에서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이 거리에 고인 물을 퍼내고 있다. 23.11.14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가자지구에 폭우가 내리며 수인성 질병 확산, 구호 물품 전달 난항 등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새로운 어려움에 직면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은 이날 가자지구에 큰비가 내려 난민들이 흠뻑 젖은 매트리스와 담요 위에 몸을 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거릿 해리스 세계보건기구(WHO) 대변인은 "하수 중단과 물 부족으로 수인성 질병과 박테리아 감염이 급증한 가운데 비는 가자지구 주민들의 고통을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가자지구 남쪽 라파에 있는 유엔 학교 안쪽에 자리를 잡은 난민 주에이디는 AFP에 "우리는 완전히 흠뻑 젖었다. 옷, 매트리스, 담요 모두 물에 젖었다. 개도 이렇게 살 수는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갈아입을 옷도 없고, 잘 곳도 없다"며 "우리는 사흘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가자지구에서는 밀가루 한 봉지가 약 200달러(약 26만원)에 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지난달 7일 이스라엘을 공격한 이래 쭉 난민 생활을 해온 수하하산도 AFP에 "물이 없다가 갑자기 익사 당할 상황에 처했다"고 말했다.

칸 유니스의 유엔 보호소에 있는 난민 카림 므레이쉬는 대피소에 있는 사람들이 비가 그치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로이터에 밝혔다.

유엔은 이날 연료 부족으로 인해 콜레라 위기가 임박했다고 경고했으며, 이로 인해 15일까지 구호 활동이 중단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식수는 더 이상 트럭으로 운반될 수 없고, 하수 펌프에는 연료가 공급되지 않으며, 발전기에 의존하는 병원도 하나씩 폐쇄되기 시작했다고 AFP는 전했다.

하마스 측에서는 현재 가자지구 내의 35개 병원 중 25개가 운영을 중단한 상태이며, 94개 빌딩과 학교 253곳이 붕괴됐다고 알렸다.

본격적인 우기가 시작되면 가자지구에는 더 큰 '재앙'이 다가올 것으로 우려된다.

노르웨이 난민 협의회 대변인 아흐메드 바이람은 "우기가 시작되면 가자지구에서 가장 어려운 주가 될 수 있다"며 "폭우로 인해 사람들과 구조팀의 이동이 더 어려워질 것이고, 비와 함께 끊임없는 폭격과 재앙 속에서 사람들을 구하거나 매장하는 일도 힘들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의 커뮤니케이션 담당 이사인 줄리엣 투마는 로이터에 "하수 시스템이 물을 흡수할 수 없기 때문에 적은 양의 비라도 가자 거리에 홍수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yeseu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